TRANHULT 트란훌트선반, 화이트스테인 사시나무

29,900
TRANHULT 트란훌트 선반, 사시나무, 120x30 cm
TRANHULT 트란훌트 선반, 화이트스테인 사시나무, 120x30 cm

수령 방법

배송 가능 여부 확인
픽업 서비스 이용 가능 여부 확인
매장 재고 확인
8 TRANHULT 트란훌트 이미지
이미지 건너 뛰기

벽선반을 사용하여 빈 벽면을 물건으로 장식해보세요. 침실은 물론 거실의 다용도수납장이나 식탁 옆 전시용선반 등, 원하는 대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제품 번호204.549.00

제품 설명

간결한 디자인의 실용적인 벽선반으로 수납에도 진열에도 유용합니다.

벽에 선반을 설치하면 벽공간을 최대한 활용하고 바닥 공간을 넓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벽선반의 긴 측면 한편은 경사진 가장자리, 반대편은 매끄러운 가장자리여서 선호하는 스타일에 따라 원하는 면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벽선반은 원하는 길이로 자를 수 있으며 GRANHULT/그란훌트 브래킷을 사용하면 절단면이 티가 나지 않습니다.

원목은 재생 가능한 천연 소재로 분리할 수 있습니다.

브래킷 2개 또는 3개가 필요합니다. 별도 판매입니다.

길이 120cm의 선반을 벽에 적절하게 고정할 경우 브래킷 3개로 최대 20kg, 브래킷 2개로 최대 10kg의 무게를 견딜 수 있습니다.

120cm 선반에 브래킷 2개만 사용할 경우, 브래킷 사이의 거리가 70-80cm여야 합니다.

최대 하중은 선반이 기울어질 위험이 없는 최대 무게를 말합니다. 선반에 실리는 무게를 고르게 배분하면 기울어지지 않습니다.

제품 번호204.549.00
  • 원목, 스테인, 투명 아크릴 래커

    순한 세제에 적신 천으로 닦으세요.

    깨끗한 천으로 물기를 닦아주세요.

  • 이 제품에는 목재처럼 재생 가능한 소재를 사용해서 화석 연료나 유한 소재의 사용을 피했어요.

    IKEA는 지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자 합니다.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2030년까지 모든 제품에 재활용 또는 재생 가능한 소재를 사용하고, 책임 있는 방식으로 소재를 공급 받으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 인증필 유무

    KC 안전기준을 충족합니다.

    색상

    제품명 또는 이미지 참조

    구성품

    포장 탭 참조

    크기

    제품 크기 탭 참조

    중량

    포장 탭 참조

    재질

    소재 & 관리 탭 참조

    제조사

    IKEA of Sweden AB

    제조국

    중국

    수입자

    이케아코리아 유한회사

    배송&설치비용

    이케아 서비스 페이지 참조

    품질보증

    IKEA 품질 보증 기준을 따릅니다. 홈페이지에서 IKEA 품질 보증을 확인 하세요.

    교환 환불 책임자와 전화 번호

    이케아코리아 유한회사/ 1670-4532

    동일모델의 출시년월

    2/1/2020

    취급시 주의 사항(세탁방법 및 사용 연령)

    소재 & 관리 탭 참조

    제조년월

    제조일자: 포장면 참조 (예:1246=2012년 46번째 주 생산제품)

치수

폭: 120 cm

깊이: 30 cm

두께: 2.4 cm

최대 하중: 20 kg

  • TRANHULT 트란훌트
    선반제품번호 204.549.00

    폭 : 31 cm

    높이 : 3 cm

    길이 : 126 cm

    무게 : 4.93 kg

    패키지 : 1

상품평

5(2)
가격대비 가성비가 좋음인증된 구매자가격대비 가성비가 좋음5
매우 만족합니다.인증된 구매자매우 만족합니다.5

소재

원목이란?

원목은 IKEA가 가장 좋아하는 소재이자 스칸디나비아 전통의 일부이기도 해요. 유행을 타지 않고 수많은 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 소재이기도 하죠. 원목은 종류에 상관없이 내구성이 우수하고 아름다우며 재생 및 재활용이 가능해요. IKEA는 이 재료를 최대한 스마트하고 효율적으로 활용하여 낭비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을 뿐 아니라, 재활용 목재 사용량을 늘리기 위해 시설과 물류에 투자하고 있어요. 나무 하나하나를 조금이라도 더 잘 활용하기 위해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