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 BLANDA MATT 블란다 마트 이미지
이미지 건너 뛰기

BLANDA MATT 블란다 마트 서빙볼, 대나무,

가격 ₩ 7900

어떻게 구매하시겠어요?

나무, 금속 및 유리를 사용해 제작한 BLANDA/블란다 서빙볼은 다양한 크기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모두 쌓아서 보관할 수 있기 때문에 공간도 절약할 수 있죠. 여러 가지 음식을 담아내어 손님을 맞이하거나 팝콘을 쌓아놓고 즐거운 TV 시청을 준비해보세요.

제품 번호802.229.74

제품 설명

관리가 편하고 내구성이 뛰어난 천연소재인 대나무로 만들었어요.

BLANDA/블란다 시리즈의 식기는 다양한 소재와 크기로 구성되어 있으며 취향과 용도에 따라 믹스매치할 수 있습니다.

여러 개를 포개거나 쌓아서 보관할 수 있어서 공간을 많이 차지하지 않습니다.

디자이너

Anne Nilsson

치수

높이: 6 cm

지름: 12 cm

상품평

팝콘or 과자 담을 1인용 나무인증된 리뷰어팝콘or 과자 담을 1인용 나무 그릇이 필요했는데 딱 좋은 사이즈를 저렴한 가격에 찾았습니다. 가격과 제품 만족합니다.5
좋아요. 좀 두꺼워요인증된 리뷰어색상도 예쁘고 크기도 넉넉해요. 원하던 제품이 맞아요. 근데 아무래도 나무로 만든거라서 두께감이 있네요. 감안해야겠어요5
작은 우드샐러드볼인증된 리뷰어아직 안써봤지만 좋은제품일듯합니다5
재구매입니다인증된 리뷰어재구매입니다5
비빔밥 함지박으로~인증된 리뷰어가족용 비빔밥 전용 그릇이에요. 샐러드용으로도 무난한 크기에요.5
무조건 추천인증된 리뷰어작은건 작은거대로, 큰건 큰거대로 대만족입니다. 특히 큰거, 와이프랑 밥 비벼먹을때 대박!! 너무 많이 먹을 수 있다는 단점이 있습니다.5
좋아요인증된 리뷰어쌈야채 담아도 좋고 샐러드 담아도 좋고 가끔 비빔밥 해먹는데 넘칠 걱정 없어서 맘에 들어요~ 내부에 거친 부분이 있어서 고르는데 시간이 걸리긴 했어요. 이것빼곤 전반적으로 만족합니다.5
가벼워 단단해인증된 리뷰어방수능력좀 더 사용해야알수있습니다.5
샐러드볼인증된 리뷰어튼튼하고 가볍고 좋아요 사이즈 고민됐는데 1인 샐러드나 비빔밥 용으로 사용해요5
만족만족인증된 리뷰어밥 대신 코끼리처럼 채소 많이 먹으려고 큰거 샀어요! 이리저리 서칭해봤는데 역시 이케아 제품이 제일 가성비 좋아서 이거 하나 사러 차끌고 다녀옴.. 샐러드가 아주아주 많이 들어가서 흡족합니다. 그리고 이뻐용5
쓰기좋아요인증된 리뷰어쓰기좋아요5
모양도 예쁘고 좋아요~~인증된 리뷰어모양도 예쁘고 좋아요~~5
집에 하나쯤은 꼭!인증된 리뷰어사이즈별로 사서 놓고싶어요ㅠㅜ 너무 활용도가 높습니다5
다용도 그릇인증된 리뷰어과자를 담아도 되고 여러 물건을 담아도 되고 만능입니다.5
일반 마트보다 큰 차이는 아닙니다만인증된 리뷰어일반 마트보다 큰 차이는 아닙니다만 비쌉니다.4
실용적이에요.인증된 리뷰어실용적이에요.5
블란다 마트인증된 리뷰어예전에 하나 구입해서 사용해보니 자연스런 느낌과 사이즈도 마음에들고 설겆이후 물빠짐도 좋아서 하나더 구입했어요5
그릇 치고는 보기 좋음인증된 리뷰어마침 필요한 제품이라 적재적소에 사서 다행임. 거기다 3가지 사이즈가 있어서 선택하기 좋았음4
BLANDA MATT 블란다 마트인증된 리뷰어상품 구매하여 사용 잘 하고 있습니다.5
상당히 커요. 매우 튼튼합니다.인증된 리뷰어상당히 커요. 매우 튼튼합니다.5

소재

대나무란?

대나무는 하루에 최대 1미터까지 자랄 수 있어요. 아주 빠르게 자라지만 비료나 살충제가 거의 필요 없어요. 대나무는 패브릭으로 만들거나 단단하고 내구성이 뛰어난 가구용 소재로 사용할 수 있어요. 가구로 만들 땐 단단한 속성 때문에 적은 양만 사용해 얇은 형태의 제품을 만들 수 있죠. IKEA의 바구니와 전등갓에는 짜서 만든 대나무, 상자와 도마, 테이블, 의자 등에는 단단한 대나무가 사용되고 있어요.

디자이너 설명

디자이너 설명

"BLANDA/블란다는 불필요한 요소는 모두 빼고 깔끔하고 실용적인 볼을 만들겠다는 생각에서 시작된 제품이죠. 그래서 형태와 기능이 서로 잘 어울리는 클래식한 디자인을 선택했어요. 볼의 디자인은 같지만 재료나 크기는 모두 달라서 선택할 수 있는 볼의 조합은 끝이 없습니다."

디자이너 Anne Nilss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