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VALLERUP 스발레루프
평직러그, 실내외, 블랙/화이트200x200 cm

99,900
배송 가능
배송 옵션은 결제 단계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직접 픽업 서비스 정보 확인
재고 확인
SVALLERUP 스발레루프 평직러그, 실내외, 블랙/화이트, 200x200 cm
SVALLERUP 스발레루프 평직러그, 실내외, 블랙/화이트, 200x200 cm
SVALLERUP 스발레루프 평직러그, 실내외, 블랙/화이트, 200x200 cm
SVALLERUP 스발레루프 평직러그, 실내외, 블랙/화이트, 200x200 cm
SVALLERUP 스발레루프 평직러그, 실내외, 블랙/화이트, 200x200 cm
SVALLERUP 스발레루프 평직러그, 실내외, 블랙/화이트, 200x200 cm
SVALLERUP 스발레루프 평직러그, 실내외, 블랙/화이트, 200x200 cm
SVALLERUP 스발레루프 평직러그, 실내외, 블랙/화이트, 200x200 cm
SVALLERUP 스발레루프 평직러그, 실내외, 블랙/화이트, 200x200 cm

클래식한 흑백 사각 패턴이 돋보이는 포근한 러그로 실내외 모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양면 사용 가능하므로 식탁 밑에 깔면 편리합니다. 뭔가 흘려도 러그를 뒤집기만 하면 감쪽같죠.

제품 번호704.352.16

제품 설명

발에 닿는 감촉이 부드럽고 기분 좋으며 앉아도 편안합니다.

비와 햇빛, 눈, 먼지에 강하기 때문에 야외에서 사용하면 특히 더 좋습니다.

얼룩이 잘 생기지 않고 관리가 용이해서 오래도록 사용할 수 있는 러그입니다.

양면 모두 사용할 수 있는 러그입니다. 가끔씩 뒤집어가며 사용하면 제품이 더욱 오래갑니다.

STOPP FILT 미끄럼방지 매트를 사용하면 안전과 편리함이 좋아집니다. 카펫 밑에 전체적으로 깔아 사용하세요.

러그용 STOPP FILT 미끄럼방지 매트(165x235 cm) 1개를 써야 합니다. 필요시 잘라서 사용하세요.

기계로 짠 러그입니다.

디자이너

Kangan Arora

제품 번호704.352.16
  • 폴리프로필렌 100%

    세탁할 때는 순한 세제를 사용하여 부드러운 브러쉬로 문지른 후, 깨끗이 물로 헹궈주세요. 러그가 완전히 마른 후 사용합니다.

    손세탁, 최대 40°C.

    표백하지 마세요.

    건조기에 넣지 마세요.

    다림질하지 마세요.

    드라이클리닝하지 마세요.

    진공청소기를 사용하고 주기적으로 방향을 바꿔주세요.

    필요시 전문 카페트 청소 서비스를 받으세요.

    사용하지 않을 때는 러그를 집안에 보관하세요.

  • 색상

    제품명 또는 이미지 참조

    구성품

    포장 탭 참조

    크기

    제품 크기 탭 참조

    중량

    포장 탭 참조

    재질

    소재 & 관리 탭 참조

    제조사

    IKEA of Sweden AB

    제조국

    벨기에

    수입자

    이케아코리아 유한회사

    배송&설치비용

    이케아 서비스 페이지 참조

    품질보증

    IKEA 품질 보증 기준을 따릅니다. 홈페이지에서 IKEA 품질 보증을 확인 하세요.

    교환 환불 책임자와 전화 번호

    이케아코리아 유한회사/ 1670-4532

    동일모델의 출시년월

    2/1/2019

    취급시 주의 사항(세탁방법 및 사용 연령)

    소재 & 관리 탭 참조

    제조년월

    제조일자: 포장면 참조 (예:1246=2012년 46번째 주 생산제품)

치수

길이: 200 cm

폭: 200 cm

두께: 5 mm

넓이: 4.00 m²

표면 밀도: 1555 g/m²

  • SVALLERUP 스발레루프
    평직러그, 실내외제품번호 704.352.16

    길이 : 202 cm

    무게 : 6.31 kg

    지름: 13 cm

    패키지 : 1

디자이너 설명

디자이너 설명

“누구의 일상에나 컬러는 늘 존재하죠. 제가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재미를 느낀 만큼 여러분도 다양한 패턴으로 집을 꾸미는 재미를 만끽하기 바랍니다. 강렬한 인도의 색과 스칸디나비아의 선을 조합하는 것처럼 의도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직관적으로 조화를 이루는 색과 패턴이 있게 마련이죠. 침실이건 거실이건 집 안 어디에서나 생동감 넘치고 활기찬 에너지를 느낄 수 있을 거예요.”

디자이너 Kangan Aro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