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NHASSEL 셴하셀이불커버+베개커버2, 그레이

99,900

수령 방법

배송 가능 여부 확인
픽업 서비스 이용 가능 여부 확인
매장 재고 확인
8 SKENHASSEL 셴하셀 이미지
이미지 건너 뛰기

부드러운 감촉의 면 저지 소재가 땀을 흡수하기 때문에 밤새 편안하고 보송하게 잘 수 있습니다.

제품 번호204.720.46

제품 설명

부드러운 감촉의 면 저지 소재가 땀을 흡수하기 때문에 밤새 편안하고 보송하게 잘 수 있습니다.

지퍼식 커버로 편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다양한 사이즈 중에서 선택할 수 있습니다.

제품 번호204.720.46
  • 면 100%

    세탁기, 최대 60°C, 표준 코스.

    단독세탁

    표백하지 마세요.

    건조기, 표준 코스(최대 80°C).

    다림질, 최대 200°C.

    드라이클리닝하지 마세요.

  • 물과 화학비료, 농약 사용은 줄이고 농가 소득은 높이는 방식으로 재배한 목화를 사용하여 이 제품을 제작하고 있어요. 그러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일 수 있어요.

    IKEA는 지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자 합니다.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2030년까지 모든 제품에 재활용 또는 재생 가능한 소재를 사용하고, 책임 있는 방식으로 소재를 공급 받으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 색상

    제품명 또는 이미지 참조

    구성품

    포장 탭 참조

    크기

    제품 크기 탭 참조

    중량

    포장 탭 참조

    재질

    소재 & 관리 탭 참조

    제조사

    IKEA of Sweden AB

    제조국

    중국

    수입자

    이케아코리아 유한회사

    배송&설치비용

    이케아 서비스 페이지 참조

    품질보증

    IKEA 품질 보증 기준을 따릅니다. 홈페이지에서 IKEA 품질 보증을 확인 하세요.

    교환 환불 책임자와 전화 번호

    이케아코리아 유한회사/ 1670-4532

    동일모델의 출시년월

    10/1/2019

    취급시 주의 사항(세탁방법 및 사용 연령)

    소재 & 관리 탭 참조

    제조년월

    제조일자: 포장면 참조 (예:1246=2012년 46번째 주 생산제품)

치수

베개커버 개수: 2 개

베개 커버 길이: 50 cm

베개 커버 폭: 80 cm

이불커버길이: 220 cm

이불커버폭: 240 cm

  • SKENHASSEL 셴하셀
    이불커버+베개커버2제품번호 204.720.46

    폭 : 18 cm

    높이 : 11 cm

    길이 : 27 cm

    무게 : 1.64 kg

    패키지 : 1

상품평

4.6(5)
셴하셀 좋아요인증된 구매자면100인데 옷니트 같은 느낌으로 따뜻하고 좋아요. 지퍼는 있는데 속통 연결고리가 없어요. 리본끈으로 연결고리를 만드니 고정되고 좋아요.5
포근함의 끝판왕인증된 구매자보들보들 포근해요...이 이불 덮으면 나가기 싫음. 다른 제품들 보다 비싸도 촉감이 너무 좋아서 샀는데 대만족!5
상품인증된 구매자피부에 닿는 게 부드럽고 감촉이 좋아요4
이쁘고 질감인증된 구매자이쁘고 질감이 좋습니다. 포근하고. 앞뒤가 질감이 달라서. 참 숙면에 좋습니다.5
이불커버로는 독특한 소재입니다spite21인터넷으로 구매하다보니 재질이 면 100%인것만 보고 주문했는데요 제품을 받아보니 원단이 의외라 반품하려 보관해뒀다가 이왕주문한 거 써보자하고 개봉했습니다. 제품정보를 다시 찾아보니 원단이 '셴하셀 재질'이라 표시되어 있네요. 일반 이불에 쓰는 평직 면이 아니고요,런닝이나 니트류 제작 방식의 원단이라 부드럽고 몸에 감기는 느낌은 좋은데요,, 이불로는 어떨지..세탁하면 늘어지지나 않을지 모르겠네요..4

소재

면이란?

면은 세계에서 가장 애용되는 천연 섬유예요. 면 소재의 텍스타일은 부드럽고 마모에 강할 뿐 아니라 고온 세탁이 가능하죠. 통기성과 흡습성도 뛰어나 신체 가까이에 착용할 때 느낌이 쾌적해요. 현재 IKEA는 재활용 면의 사용량을 점차 늘리고, 모든 신규 면 소재의 재배 환경에 사용되는 농약과 비료, 물의 양을 점차 줄여가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