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RRARYD 노라뤼드
등받이바스툴, 블랙74 cm

149,000
배송 가능
배송 옵션은 결제 단계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직접 픽업 서비스 정보 확인
재고 확인
NORRARYD 노라뤼드 등받이바스툴, 블랙, 74 cm
NORRARYD 노라뤼드 등받이바스툴, 블랙, 74 cm
NORRARYD 노라뤼드 등받이바스툴, 블랙, 74 cm
NORRARYD 노라뤼드 등받이바스툴, 블랙, 74 cm
NORRARYD 노라뤼드 등받이바스툴, 블랙, 74 cm
NORRARYD 노라뤼드 등받이바스툴, 블랙, 74 cm
NORRARYD 노라뤼드 등받이바스툴, 블랙, 74 cm
NORRARYD 노라뤼드 등받이바스툴, 블랙, 74 cm

전통 스칸디나비아 디자인의 영향을 받은 제품입니다. 재료와 표현에 군더더기가 없죠. 공공사용 적합성 테스트를 거쳐 승인을 받았으므로 가족들과 함께 하는 집에서의 생활에도 적합합니다.

제품 번호704.084.49

제품 설명

넉넉한 깊이의 시트와 등받이의 곡선 디자인으로 몸을 편안하게 받쳐줍니다.

발받침의 메탈 소재 덕분에 쉽게 닳지 않습니다.

높이와 디자인이 NORRÅKER/노로케르 바테이블과 잘 맞습니다.

안정감, 내구성, 안전성 면에서 가장 까다로운 기준으로 엄격한 테스트를 거친 의자로 여러 해 동안 매일 써도 끄떡없습니다.

공공장소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검사를 마쳤으며 다음의 안전성 및 내구성, 안정성 기준에 부합하는 바스툴입니다. EN 16139-Level 1 및 ANSI/BIFMA x5.1

H110cm의 바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디자이너

Nike Karlsson

제품 번호704.084.49
  • 프레임:

    너도밤나무 원목, 스테인, 투명 아크릴 래커

    시트:

    너도밤나무 무늬목, 너도밤나무 무늬목, 성형접착접합 무늬목, 스테인, 투명 아크릴 래커

    등받이:

    너도밤나무 무늬목, 성형접착접합 무늬목, 스테인, 투명 아크릴 래커

    중성세제를 희석한 물로 닦아주세요.

    깨끗한 천으로 물기를 닦아주세요.

    안전한 사용을 위해 필요시 나사를 다시 조여주세요.

  • 이 제품에는 목재처럼 재생 가능한 소재를 사용해서 화석 연료나 유한 소재의 사용을 피했어요.

    화석 연료나 유한한 소재가 아닌 재생 가능 소재는 고갈되는 속도와 동일한 속도로 재생될 수 있는 살아 있는 출처에서 나옵니다.

  • 인증필 유무

    KC 안전기준을 충족합니다.

    색상

    제품명 또는 이미지 참조

    구성품

    포장 탭 참조

    크기

    제품 크기 탭 참조

    중량

    포장 탭 참조

    재질

    소재 & 관리 탭 참조

    제조사

    IKEA of Sweden AB

    제조국

    중국

    수입자

    이케아코리아 유한회사

    배송&설치비용

    이케아 서비스 페이지 참조

    품질보증

    IKEA 품질 보증 기준을 따릅니다. 홈페이지에서 IKEA 품질 보증을 확인 하세요.

    교환 환불 책임자와 전화 번호

    이케아코리아 유한회사/ 1670-4532

    동일모델의 출시년월

    8/1/2018

    취급시 주의 사항(세탁방법 및 사용 연령)

    소재 & 관리 탭 참조

    제조년월

    제조일자: 포장면 참조 (예:1246=2012년 46번째 주 생산제품)

치수

시험 중량: 110 kg

폭: 46 cm

깊이: 47 cm

높이: 103 cm

시트 폭: 38 cm

시트 깊이: 41 cm

시트 높이: 74 cm

  • NORRARYD 노라뤼드
    등받이바스툴제품번호 704.084.49

    폭 : 52 cm

    높이 : 49 cm

    길이 : 75 cm

    무게 : 6.90 kg

    패키지 : 1

상품평

4.5(2)
바체어인증된 구매자2개 주문하고 크랙이 있어 1개는 교환 받았네요 의자는 이쁜데 다리에 다이소에서 파는 펠트커버 안붙이시면 끄는소리가 좀 큽니다.4
만족합니다인증된 구매자내추럴한 감성을 느낄수 있는 원목의자 공간의 분위기를 더욱 부드럽게 하네요5